CONTENTS

커뮤니케이션대학원 졸업논문

문화매개활동으로서 기업의 복합문화예술공간과 문화소비자의 경험 - 현대카드 바이닐 앤 플라스틱(VINYL AND PLASTIC)을 중심으로
  • 저자명|박소영
  • 학위|석사
  • 졸업연도|2021
  • 담당교수|심보선

주제어

국문초록

본 논문은 바이닐 앤 플라스틱(VINYL AND PLASTIC)이라는 복합문화예술공간 안에서 심미적인 경험을 하는 문화소비자의 경험을 살펴보고자 함에 그 목적을 두었다. 이를 위하여 부르디외(Pierre Bourdieu)의 하비투스 이론과 문화매개, 문화마케팅의 연결고리를 제시하였다. 레트로 문화를 반영하고 있는 바이닐 앤 플라스틱 안에서 수차례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에 참여한 6명의 문화소비자와 심층 인터뷰를 진행하였으며 이들의 취향의 발전 과정과 공간 및 타인과의 상호작용을 알아보았다. 바이닐 앤 플라스틱을 통해 문화소비자는 바이닐 앤 플라스틱에 대한 모순적 인식을 보여줌과 동시에 본인과 공간을 동일시하며 LP와 같은 레트로 소비를 통해 과거로 회귀하여 마음에 안식을 얻는다. 이들은 기업의 의도와 전략을 간파하고 있으면서도 바이닐 앤 플라스틱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를 취하는 모순적 입장을 발견해볼 수 있었는데 자아를 기업과 일치시키려는 성향과 소속감을 갖고자 하는 열망으로 해석된다. 문화소비자들은 바이닐 앤 플라스틱 안에서 수평적 취향 확장과 수직적 취향의 견고함을 보여준다. 부르디외의 하비투스 이론처럼 이들의 본래 가진 문화예술적 취향이 취향이 변모하지 않는 것은 분명하나 이와 동시의 피터슨(Peterson) 식의 옴니보어론과 같이 다양한 문화예술 향유의 방식으로도 발현된다. 본 논문에서는 문화소비자의 취향 대립보다는 취향이 함께 발전하는 양상으로 제시하였다. 바이닐 앤 플라스틱의 문화소비자들은 공간 및 타인과의 다양한 상호작용을 하며 특히 SNS 상에서 과시욕구와 인정욕구를 드러낸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취향의 소통과 확장이 이루어짐에도 불구하고 구별의 재생산이 이루어지는 공간이 바로 바이닐 앤 플라스틱이다. 문화소비자들은 이미 유년기부터 이어진 상속자본과 교육체계로부터 얻게 된 획득자본을 통해 문화예술을 접하게 된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이러한 상속자본과 획득자본을 보유하지 않거나 문화예술에 무관심한 이들에게는 복합문화예술공간이란 배제의 공간일 수 있다.

영문초록

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examine the experiences of cultural consumers who have an aesthetic experience in the cultural complex called ‘VINYL AND PLASTIC’. In particular, the connection between Pierre Bourdieu's Habitus theory, cultural mediation, and cultural marketing was suggested. In VINYL AND PLASTIC, which reflects retro culture, this paper conducted in-depth interviews with six cultural consumers who participated in various cultural and artistic activities several times, and investigated the development process of their artistic tastes, space, and interactions with others. Through VINYL AND PLASTIC, cultural consumers show contradictory perceptions, identify themselves and space, and return to the past through retro consumption such as LP to get rest in their minds. This paper was able to discover the contradictory position of taking a positive attitude toward VINYL AND PLASTIC while observing the intentions and strategies of the corporate, which is interpreted as a tendency to self-conform to the corporate and a desire to have a sense of belonging. In VINYL AND PLASTIC, cultural consumers show 'expansion of horizontal taste' and 'solidity of vertical taste'. As Bourdieu says, it is clear that their original taste for art and culture does not change, but at the same time, it is expressed in various ways of enjoying art and culture, such as the Peterson’s Omnivore theory. In this paper, rather than the confrontation of the tastes of cultural consumers, it is presented as a pattern in which tastes develop together. Cultural consumers of VINYL AND PLASTIC interact in a variety of spaces and with others, especially showing their desire to show off and appreciation on social media. For those who do not enjoy art and culture or have no opportunity, the social media space where cultural consumers' desire for recognition and display is may be shown as space where discrimination is reproduced. In other words, through this, the tendency to feel alienation and relative deprivation of ignorance and indifference toward art and culture could be examined. Cultural consumers still exist in VINYL AND PLASTIC, which can be viewed as a space that reproduces this discrimination. In this process, this paper looks cultural mediation in the context of facilitating and facilitating accessibility of art and culture by helping to meet the overall communication process of cultural consumers and producers and connecting their relationships. Ultimately, this paper interprets the cultural complex as a space where cultural mediation activities take place.

비고 : N1931